대학소개

대학소개 교수소개 교수칼럼

교수칼럼

[논단] 총회 직영과 인준 대학교_김근수 목사 (칼빈대 총장)
  • 글쓴이 관리자
  • 작성일 2022-08-16 12:38:33
  • 조회수 232
  • 김 근 수 목사(칼빈대 총장)
  • 입력 2022.01.17 09:17



우리 총회에는 총회 직영으로 운영하는 총신대와 총회 인준으로 운영하는 칼빈대 대신대 그리고 광신대가 있다. 이 대학들은 교육부로부터 정식대학 인가를 받고 근본적으로 본 교단 교역자 양성을 목적으로 교육하고 있다. 이들은 90년대 중반부터 대학진학 학령인구의 급격한 감소로 인하여 재정적으로 적잖은 타격을 받고 있다. 특히 지난 3년 수능 응시자 숫자가 23만 명 이상 줄었다. 이대로라면 본 교단도 수년내에 교역자 수급에 문제가 생기는 것이 자명하다.

교육부에서는 이 같은 현실을 내다보고 2018년부터 일반대학과 종교계 대학의 구별을 철폐하기 위하여 3년간의 유보기간을 설정하고 2023년부터는 대학종합평가에서 균일화 하기로 하였다. 내년부터는 신입생 충원율 재학생충원율 교수충원율 재단지원금 등을 큰 대학이나 작은 대학이나 동일한 기준으로 평가하여 종교계 예체능계 등 소위 미니대학들을 퇴출시키려고 하고 있다. 재학생 수만 명이 넘는 대학들과 수백명도 되지 않는 대학들의 동등한 경쟁은 신학대와 같이 특수목적 교육을 하는 소규모 대학의 퇴진을 내다보게 한다. 정부의 대학종합평가에서 제한대학으로 지정되면 국가 교육지원금은 물론 신입생이나 재학생이나 국가장학금을 전혀 받을 수가 없다. 교육부에서는 지난 10년이 넘도록 등록금을 인상할 수 없게 통제했다. 심지어 큰 대학들도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는데 미니대학들은 단지 학생들의 등록금만으로는 교직원들의 봉급 지급도 쉽지 않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적어도 학생정원이 4000명 이상 이어야 한다. 이같은 면에서 보면 총신대도 경제적으로 자유롭지 않다고 생각한다.

그러면 본 교단 대학들이 생존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 것인가. 무엇보다도 총회적인 기도가 필요하다. 직영대학 뿐만 아니라 인준대학도 서자 취급하지 말고 총회적 기도에 기억해 주면 좋겠다. 그리고 타교단처럼 교단 인준대학 신대원을 졸업하여도 직영대학과 차별 없이 강도사 고시에 응시하도록 해야 한다. 직영대학과 인준대학의 차별화는 교단 자체에 쇠퇴기를 초래할 수도 있다. 이미 농어촌 교회의 심각한 교역자 빈곤을 겪고 있음을 간과해서는 안된다. 교역자 모집 기독신문 기사를 보면 마치 유행처럼 “총신 신대원 졸업자”로 규정하고 있다. 간혹 “본 교단 신대원 졸업자”로 광고하는 교회도 없진 않다. 신선하게 보인다. 어느 교단에서 직영과 인준을 구별하여 교역자를 모집하는가. 지난 날을 되돌아보면 소위 지방신학교들이 적잖은 신학생들을 양성하여 “별과” 혹은 “연수원” 등으로 진학하게 하였다. 대부분의 지방신학교 교육은 총신과는 구별될 정도로 열악한 것이 사실이었다. 그러나 지금까지 생존한 인준대학들은 교육부의 엄격한 규정대로 대학인가를 받았을 뿐만 아니라 교수진도 상당한 수준에 올랐다. 교육시설도 교육부 규정대로 되어 있다.

인준대학들이 살아야 직영대학도 산다. 온 교회들이 신학대학들을 위하여 기도와 후원을 해야 한다. 신학생들을 위한 장학금을 예산에 반영하면 머잖아 그 결실을 거두게 될 것이다. 2년 전부터 총회에서 인준대학에도 직간접으로 적잖은 장학금을 후원하고 있다. 학생들에게는 총회 장학금을 받았다는 자부심과 사명감을 가지고 열심을 내는 모습을 본다. 더욱이 교수들에게도 총회소속감을 갖게 하였다. 바라기는 총회 예산에 인준신학에 대한 장학후원 뿐만 아니라 군종장교 후보생 장학후원과 다소 학교시설이나 운영에도 상징적이라도 도움을 주었으면 한다.

교육부의 대학에 대한 현재의 평가정책대로 간다면 수년 내에 본 교단 대학들은 “제한대학”이 될 것이고 한 두 학교만 생존할 수도 있다. 교육부의 묵시적인 지침은 불교나 가톨릭은 물론 신학대학들에 대한 자구책으로 한 교단에 하나의 교육기관을 만들려는 것 같다. 한 학교로 통합하고 지방에는 분교로 운영한다면 경제적으로 경쟁력 있는 대학으로 갈 것으로 평가한다. 물론 그런 면도 있다. 그러나 미래는 다양한 교육기관들이 필요할 것이다. 대학을 하나 만드는 일은 갈수록 어려워질 것이다. 서울에는 총신대 경기중부에는 칼빈대 영남에는 대신대 호남에는 광신대가 권역별로 존속하는 것은 하나님께서 본 교단에 주신 축복임에 틀림이 없다.

목록
수정
삭제
글쓰기





이전글 지지율 '고전' 윤 대통령, 8.15 경축사에 담아야 할 것들_전지...
다음글 [논단] 개혁 신학의 사명_김근수 목사 (칼빈대 총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