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이 무엇인지 나는 몰랐다.

김현성
2020-08-04
조회수 32

인생이라는 나무에는

슬픔도 한 송이 꽃이라는 것을 

 

자유를 얻기 위해 필요한 것은

펄럭이는 날개가 아니라 펄떡이는 심장이라는 것을 

 

진정한 비상이란

대지가 아니라 나를 벗어나는 일이란 것을 

 

절망이란 불청객과 같지만

희망이란 초대를 받아야만 찾아오는 손님과 같다는 것을 

 

12월에는 봄을 기다리지 말고

힘껏 겨울을 이겨내려 애써야 한다는 것을 

 

친구란 어려움에 처했을 때 나를 도와주는 사람이 아니라

그가 어려움에 처했을 때 내가 도와줘야만 하는 사람이라는 것을 

 

누군가를 사랑해도 되는 지 알고 싶다면

그와 함께 밤하늘의 별을 바라보면 된다는 것을 

 

시간은 멈출 수 없지만

시계는 잠시 꺼둘 수 있다는 것을 

 

성공이란 종이비행기와 같아

접는 시간보다 날아다니는 시간이 더 짧다는 것을 

 

행복과 불행 사이의 거리는

한 뼘에 불과하다는 것을 





0 0